돌아온 ‘김생민의 영수증’, 시청률 5.1% 돌파 ‘쾌속행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김생민의 영수증'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김생민의 영수증’ 방송화면 캡처

KBS2 예능프로그램 ‘김생민의 영수증’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마치고 지난 4일 시즌2로 돌아왔다. 변함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호응을 얻었다.

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김생민의 영수증 시즌2’ 11회 전국 시청률은 5.1%, 수도권은 5.3%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는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출연해 김생민을 위협하는 ‘설득의 여왕’으로 등극했다.

김생민은 소비의 신 이혜정을 만나 처음부터 진땀을 뺐다. 연장자에 유독 약한 김생민은 평소와 다르게 “그뤠잇”을 연발했다.

이어 은퇴남편을 둔 50대 주부의 영수증이 공개됐다. 가족들을 위한 내역만이 가득했던 의뢰인의 영수증에 김생민은 물론 송은이, 김숙은 깊은 한숨을 참지 못했다. 특히 남편은 세끼를 챙겨먹으면서도 떡 만둣국이 없으면 아침을 먹지 않는 등 김숙의 분노를 자아냈다. 김생민은 “남편에게 이연복, 샘 킴 셰프가 나오는 프로그램을 보게 해서 남자가 요리하는 것이 멋있다는 것을 각인시킨 뒤 직접 요리하게 하라”고 조언했다.

‘출장영수증’에서는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의 집을 방문했다. 다양한 소품으로 김숙, 송은이의 시선을 빼앗았다.

김생민은 한혜연의 영수증을 살피던 중 고기를 먹은 내역이 85만원에 달하자 “오늘 밤 영화 ‘워낭소리’와 ‘옥자’를 시청하며 동물에 대한 사랑을 느끼라”며 해결책을 제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