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인기 비결부터 2막 시청 포인트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에 출연하는 손승원(왼쪽부터), 김정현, 이이경 / 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에 출연하는 손승원(왼쪽부터), 김정현, 이이경 / 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 이하 와이키키)가 반환점을 돌아 5일 오후 방송부터 2막을 연다.

‘와이키키’는 매회 다양한 이야기와 배우들의 연기 호흡으로 시청자들을 웃게 만든다. 이는 배우들의 밝은 에너지와 현장 분위기 덕분이라고 한다. 김정현은 “배우와 스태프 모두 즐거운 마음으로 작업하고 있다. 그 에너지가 잘 전달돼서 사랑해주시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이경은 “배우들의 화합과 캐릭터 이해도, 배려심이 참 좋다”며 “이창민 감독님이 분위기를 이끌고 연기 지도 역시 섬세하게 한다. 화면에는 드러나지 않지만 감독님 몫이 참 크다”고 공을 돌렸다.

무엇보다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 등 세 사람의 호흡에 현장은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고 한다. 이이경은 “배우들이 서로 아이디어를 내며 적극 활용하기도 하고 웃음을 참지 못해 NG를 내는 경우도 많다. 웃음 참기 대결처럼 서로 웃기려고 하고 이를 이겨내면서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현과 손승원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우직하고 든든한 김정현은 소나무 같은 배우다. 연기할 때도 특유의 안정감이 있다. 손승원은 매번 바뀌는 현장을 파악하는 센스가 뛰어나다. 상대방의 연기나 앵글이 달라져도 바로 파악해서 연기에 집중한다”고 했다.

아울러 손승원은 “이이경의 얼굴만 봐도 웃기다. 형과의 촬영이 기다려질 정도”라고 추켜세웠다. 김정현과 손승원은 실제로도 어린 시절 친구라고 한다. 손승원은 “언제쯤 같이 작품을 할 수 있을지 항상 기다렸는데 정말 반가웠다. 친구지만 눈빛이나 대사 암기력, 능글능글한 표정 연기까지 배울 점이 많아서 더 좋은 작업”이라고 칭찬했다.

‘와이키키’ 3인방의 활약은 다양한 명장면을 만들어냈다. 동구(김정현)의 화장실 찾아 삼만리와 준기(이이경)의 특수 분장, 에로 작품의 작가가 된 두식(손승원) 등이다. 세 사람은 시청자들의 호평에 “감사하다”며 입을 모았다.

2막에서는 더 다양한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자극할 예정이다. 김정현은 “2막에서도 기발하고 즐거운 이야기가 준비돼있다. 한 번에 다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도 있지만 맛있는 요리처럼 코스별로 음미하면서 즐기는 재미가 있다. 출연진의 호흡도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달라”고 귀띔했다.

이이경은 “단순한 사건 사고의 전개를 넘어 인물과 인물과의 관계, 내적인 갈등도 심화될 예정이다. 앞으로 더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손승원은 “‘와이키키’ 웃음보따리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아직도 배꼽 빠지게 할 다양한 에피소드가 많다”고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