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2’ 이효리, 깜짝 기상송에 율동까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효리네 민박2' 방송 화면 캡처

JTBC ‘효리네 민박2’ 방송 화면 캡처

이효리가 기상송으로 손님들의 아침을 깨웠다. 4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다.

이날 이효리는 이른 새벽부터 마이크를 들고 집 주변에서 눈치를 보기 시작했다. 이어 그는 조하문의 ‘눈 오는 밤’을 열창했다.

잠을 자던 손님들은 갑작스러운 이효리의 기상송에 깜짝 놀랐다. 이효리는 민망해하면서도 거실에서 율동까지 했다.

이효리 덕분에 손님들은 웃으며 잠을 깼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