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사부 윤여정 앞에서 멜로 연기…’긴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SBS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사부 윤여정의 앞에서 연기를 했다.

4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 윤여정 앞에서 연기 대결을 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래 만난 연인과 방금 헤어진 뒤 걸어가는 설정을 두고 각자 해석한 연기를 보여줬다.

이상윤은 “발에 땀이 나서 미끄러질 것 같다”며 긴장했지만 연기가 시작되자 입술까지 파르르 떨며 몰입했다. 이승기는 갑자기 인형에게 “뭘 봐”라고 말을 걸다가 웃음이 터졌다. 그는 “로코(로맨틱 코미디)로 갈 것”이라고 설명한 뒤 다시 연기를 시작했다.

정극 연기에 자신이 없던 양세형은 BGM까지 준비하고 물에 쫄딱 맞은 설정으로 연기했다. 윤여정과 멤버들은 새어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했다. 끝으로 육성재는 여자친구와 헤어진 뒤 가족, 친구들에게 의미 없이 전화를 하는 남자의 모습을 연기했다.

윤여정은 “상윤이는 연기를 하던 애라 정답을 딱 보여줬다. 승기도 설정이 좋았다. 노력상은 양세형에게 준다”고 말했다.

양세형은 진실의 책에 손을 올리고 “선생님이 진심으로 한 칭찬인가”라고 물었고 책엔 ‘불확실하다’라는 글이 나와 웃음을 유발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