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승기의 짠 파스타 VS 양세형의 질긴 스테이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처

이승기와 양세형이 사부 윤여정을 위한 저녁을 만들었다. 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다.

이날 양세형은 안심 스테이크를, 이승기는 봉골레 파스타를 준비하며 대결 구도를 만들었다. 가스레인지 하나를 두고 서로 견제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했다.

양세형은 섬세한 고기 간으로 시선을 끌었고 이승기는 와인으로 간을 맞추며 시선을 강탈했다. 양세형은 플레이팅에 신경썼고, 이승기는 “내가 간승기다. 간으로 승부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요리가 완성된 뒤 윤여정은 봉골레 파스타에 대해 “괜찮은데, 너무 짜다. 왜 이렇게 짜진 걸까”라고 지적했다. 이승기는 “본토다. 이탈리아 느낌을 내려고 한 것”이라며 우겼다. 이상윤만 “맛있다”며 좋아했다.

양세형의 스테이크는 너무 강하게 익혀 질겨졌다. 멤버들은 턱 관절 통증을 호소했다. 반면 윤여정은 “얘(양세형)가 낫다”고 평가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