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유아, ‘복면가왕’ 소공녀였다…편견 깬 실력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소공녀’는 걸그룹 오마이걸의 유아였다. 전혀 그의 정체를 예상하지 못한 판정단이 당황했다.

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제 71대 가왕 ‘동방불패’에 맞서는 복면 가수들의 듀엣곡 대결이 펼쳐졌다.

1라운드 대결에서 매력적인 음색을 뽐냈지만 아쉽게 패한 ‘소공녀’가 가면을 벗고 정체를 드러냈다. 그는 그룹의 메인 댄서이자 보컬 유아였다.

앞서 ‘복면가왕’ 판정단으로도 활약했던 그는 “무대에서 노래하는 사람들을 보며 가수, 비가수를 막론하고 비상하는 새 같다고 느꼈다. 이 자리에 서서 노래를 부르니 그런 새가 된 것 같아서 행복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