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마녀전’ 심형탁, 웃음기 없앴다…연기 변신에 ‘호평’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착한마녀전' 심형탁 방송 화면 캡처

‘착한마녀전’ 심형탁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심형탁이 SBS 드라마 ‘착한마녀전’를 통해 냉철한 야망남으로 돌아왔다.

심형탁은 지난 3일 처음 방송된 ‘착한마녀전’에서 채강민 역을 맡아 등장했다. 채강민은 동해항공 오평판(이덕화) 회장의 딸인 오태리(윤세아)의 남편이다.

이날 비행기에서 사고를 친 오태리를 케어하고, 사고뭉치인 오태양(안우연)을 잡으러 두바이로 향하는 등 동해항공 로얄 패밀리들 사이에서 분투했다.

채강민은 그동안 오평판의 집안에서 당한 수모를 생각하며 야망 가득한 눈빛을 보였다.

웃음기 없는 묵직한 캐릭터 채강민으로 돌아온 심형탁의 새로운 모습에 호평이 이어졌다. 그는 냉철한 야심가 캐릭터를 강렬한 눈빛으로 표현해냈다. 최근 코미디 연기를 보여줬던 그의 연기 변신이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착한마녀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