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정동하, 임재범의 ‘비상’ 재해석…’최다 우승자’의 위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불후의 명곡' 정동하

‘불후의 명곡’ 정동하

가수 정동하가 KBS2 ‘불후의 명곡’에서 임재범의 ‘비상’을 재해석했다.

3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 344회는 KBS 공사창립 45주년으로 기획됐다. 가수 윤복희·정동하·민우혁·최정원·손준호·김소현·국악인 안숙선·남상일·송소희·고영열·가수 최백호·린·알리·황치열·안무가 팝핀현준·박애리·산악인 엄홍길·가수 홍경민·박기영·김혁건·양희은이 함께 무대를 꾸몄다.

가수들이 가장 부러워하는 ‘최다 우승자’ 정동하는 이날 임재범의 ‘비상’을 불러 화제다.

2005년 보컬리스트로 가요계에 첫 걸음을 내딛은 정동하는 그동안 드라마 OST, 뮤지컬, 불후의 명곡,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 등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2014년에는 첫 솔로앨범 ‘비긴 (BEGIN)’을 발표해 ‘If I’, ‘Falling Falling’등을 히트시키며 솔로가수로서도 입지를 다졌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