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마녀전’ 신혜정, 승무원으로 변신…’깜짝 존재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착한마녀전' 신혜정 부분 캡처

‘착한마녀전’ 신혜정 부분 캡처

배우 신혜정이 승무원으로 변신했다.

신혜정은 3일 방송된 SBS 새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에서 승무원 주예빈 역으로 처음 등장했다.

주예빈은 항공사 내 최고의 스펙을 가진 인물로, 차도희(이다해)의 자리를 위협한다. 항공사 내에서 도희가 유일하게 친하게 지내는 인물이다.

예빈은 제복을 입은 채 첫 등장해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예빈은 동해항공 조종사와 승무원들이 함께하는 파티장에서 도희와 함께 송우진(류수영) 기장을 유심히 관찰하고 관심을 보였다.

또 도희의 쌍둥이 언니인 선희(이다해)가 실수하는 모습을 보이자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서투른 선희를 챙겨주기도 하며 살뜰한 매력으로 주목 받았다.

신혜정은 ‘신사의 품격’ ‘청담동 엘리스’ ‘칼과 꽃’ 등 여러 작품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소화한 것은 물론 최근 종영한 ‘SNL코리아9’의 크루로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번 ‘착한마녀전’에서 신혜정이 톡톡 튀는 예빈의 캐릭터를 어떻게 만들어 낼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착한 마녀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