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신의 아이들’ 홍서영, 첫 회에 희생…’강렬한 존재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 홍서영 방송 화면 캡처

‘작은 신의 아이들’ 홍서영 방송 화면 캡처

OCN ‘작은 신의 아이들’ 홍서영이 첫 회부터 신스틸러에 등극했다.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홍서영이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강지환의 하나뿐인 가족 천수인으로 변신, 우연한 사건으로 인해 잔혹하게 희생당했다.

어제(24일) 방송에서 천수인(홍서영)은 오빠 천재인(강지환)과 다투면서도 오빠 밖에 모르는 모습을 보여줬다. 늘 재인을 걱정하는 듯 보였던 수인은 사실 언론사의 기자로, 과거 실종된 의문의 아이에 대한 취재를 이어가고 있었다. 그러던 중 재인에 의해 체포됐던 연쇄살인범이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나 수인의 집으로 향했고 수인은 영문도 모른 채 살해 당했다.

수인의 죽음으로 재인의 복수의 서막이 열리며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에 활력을 더했다. 특히 수인이 희생 당하기 직전까지 조사했던 실종 아동은 누구인지, 조사하고 있던 사건은 무엇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모아지며 짧지만 강렬한 신스틸러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평을 받았다.

이처럼 홍서영은 사랑스러운 모습 뒤에 엄청난 사건의 실마리를 쥐고 있었다는 반전 스토리로 단 1회만에 시청자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뮤지컬 ‘도리안 그레이’로 데뷔해 최근 ‘나폴레옹’으로 더욱 주목 받은 신예 홍서영은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와 단막극 ‘나쁜 가족들’을 통해 성공적인 드라마 데뷔를 치르며 앞으로 보여줄 새로운 도전과 활약을 더욱 기대케 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