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배성우 “살아있는 연기 보여주고 싶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라이브' 배성우

‘라이브’ 배성우

배우 배성우가 tvN ‘라이브’에서 강한 존재감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10일 처음 방송되는 ‘라이브’는 경찰들의 제복 뒤 숨겨진 인간적인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우리 주변에서 툭 튀어나온 것만 같은 지구대 경찰들의 모습이 특별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라이브’를 기대하는 여러 이유 중 하나는 색깔 있는 배우들의 캐스팅이다. 그 중에서도 배성우의 출연은 더욱 반가울 수밖에 없다. ‘베테랑’, ‘더 폰’, ‘내부자들’, ‘더 킹’ 등을 통해 충무로 미친 존재감으로 떠오른 그가 드라마에서도 존재감을 발휘할 예정인 것.

◆ 배성우에게 노희경 작가·김규태 감독이란? 믿고 하는 조합

배성우는 그동안 스크린을 종횡무진 누비며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그런 그가 드라마 ‘라이브’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무엇일까.

배성우는 “평소 노희경 작가님과 김규태 감독님의 작품을 좋아하는 사람 중 한 명이었다. 두 분을 믿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작가님, 감독님, 그리고 선후배·동료 배우들과 ‘라이브’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감사하다. 저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 “살아있는(Live) 연기 보여주고 싶다”

극중 배성우가 맡은 역할 오양촌은 뼛속까지 본투비 경찰이다. 동시에 경찰이라는 직업을 가진 남편이기도 하다. 경찰의 삶을 다룬 드라마 ‘라이브’에서 배성우는 다양한 얼굴로 극의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그렇다면 배성우가 ‘라이브’에 임하는 각오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배성우는 “’라이브’는 경찰들의 이야기지만 결국 사람이 살아가는 모습을 담은 작품이다.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 제목처럼 ‘살아있는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노희경 작가는 배성우와 오양촌 캐릭터에 대해 “날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인위적이지 않아 더 자연스럽고, 신선한 연기가 오양촌 캐릭터에 숨결을 불어넣을 것이라는 기대다. 충무로에서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배성우가 ‘라이브’에서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라이브’는 ‘화유기’ 후속으로 이날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