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이홍기 “저팔계로 보낸 시간, 기억에 남을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화유기' 이홍기

‘화유기’ 이홍기

배우 이홍기가 tvN ‘화유기’ 종영에 “연기하며 즐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홍기는 ‘화유기’에서 여인을 유혹하는 요력을 가진 돼지 요괴지만, 현실에선 꽃미남 톱스타 P.K로 살고 있는 저팔계를 맡아 열연했다.

이홍기는 소속사를 통해 “‘서유기’가 익숙하다면, ‘화유기’는 독특한 소재라 연기하며 즐거웠다. 또한 저팔계라는 역할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아 감사한 만큼 저팔계로 보낸 시간이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배우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 특히 추운 날씨 속에서도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신 스태프들에게 진심으로 고생했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홍기는 특유의 발랄함과 엉뚱함으로 톱스타 P.K로서의 면모와 저팔계 특유의 매력을 배가했다. 반면 자신이 아꼈던 부자(이세영)에게만큼은 따뜻한 오빠이자 그를 끝까지 믿어주는 유일한 인물로 분해 감동을 전하기도 했다.

이홍기는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능청스러운 요괴의 모습부터 자기 사람을 지켜내기 위해 노력하는 애틋함까지 완벽히 소화해 호평을 끌었다.

‘화유기’ 최종회는 오늘(4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