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위기의 4자 대면…자체 최고 시청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미스티' 방송 화면 캡처

JTBC ‘미스티’ 방송 화면 캡처

JTBC ‘미스티’ 김남주·지진희·전혜진·임태경이 드디어 대면했다. 위기의 4자 대면에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8.5%, 전국 기준 7.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8%를 돌파했다. 자체 최고 기록이다.

지난 3일 방송된 ‘미스티’에서는 검찰 조사를 받고 나온 고혜란(김남주)이 자신의 긴급체포를 지시한 국회의원 정대한(김명곤)에게 통쾌한 복수를 날렸다. 하지만 아이까지 잃고 분노에 휩싸인 서은주(전혜진)는 혜란을 위협했고, 이를 막기 위해 그림자처럼 숨어 지내던 하명우(임태경)가 나타났다. 혜란·강태욱(지진희)·은주·명우의 첫 만남이 시작된 것.

평소보다 더욱 당당하게 방송국으로 돌아온 혜란. 오자마자 장국장(이경영)을 찾아간 혜란은 2013년 기자 윤송이(김수진)를 보도국에서 나가게 만든 건설 회사와 철강 회사, 정대한 의원의 비리를 다시 고발하겠다고 선언했다.

만류하는 윤송이에게도 “이미 살인죄까지 갔다 왔어. 나는 더 떨어질 데가 없어. 잃은 게 없는 사람은 무서울 게 없어. 못할 게 없어. 나는 지켜야 될 게 없거든”라며 그 어느 때보다 불타는 전투력을 보였다. 2013년 윤송이가 보도국에서 떠난 일과 정대한이 아무런 타격 없이 민정수석 달고 국회의원까지 되게 만든 것에는 제때 사실 보도를 하지 못한 자신의 탓도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일 터.

이에 혜란은 돈과 여자를 좋아하는 정대한의 실상을 밝히기 위해 자신을 믿고 따르는 후배 한지원(진기주), 곽기자(구자성)와 함께 호텔로 향했다. 호텔에 숨은 정대한을 불러내기 위해 화재 비상벨을 힘껏 내리쳤고, 지원과 곽기자는 그가 여자와 함께 호텔방 에서 나오는 모습을 실시간으로 중계했다. 덕분에 정대한의 추악한 민낯은 전 국민에게 알려졌고 그와 같은 골드문 클럽인 방송국 부사장마저 보도를 막을 수 없을 만큼 화제가 되어버렸다. 혜란의 완벽한 응징이었다.

반면 은주는 아무것도 잃지 않은 혜란과 달리, 아이까지 잃은 제 처지에 더욱 큰 상실감과 분노에 빠졌다. 혜란을 찾아가 “죽어”라며 달려들었으나 태욱보다 한 발 뛰쳐나온 명우는 은주의 팔을 잡으며 상황을 무마시켰다. 그리고 은주는 한국을 떠나라는 태욱에게 “고혜란이 사람 죽인 거,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면요?”라며 19년 전에 일어난 살인 사건을 언급하더니 “그때 살인범으로 지목된 아이가 있을 겁니다. 이름은 하명우”라고 말해 아직 완전히 밝혀지지 않은 과거에 궁금증을 더했다.

“고혜란을 짝사랑하던 어떤 바보 같은 자식. 바로 어젯밤에 나타나서 혜란을 지켰던 그 남자 말이에요”라며 혜란과 명우의 관계를 설명한 은주와 당황한 태욱. 19년 만에 제대로 재회한 혜란과 명우. 얽히고설킨 네 사람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풀릴 ‘미스티’는 오는 9일 오후 11시에 11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