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진기주, 김남주에 “나는 내 할 일을 하는 거에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캡처

JTBC 드라마 ‘미스티’에서 진기주가 김남주에게 “나는 내 할 일을 하는 거에요”라고 말했다. 3일 방송된 ‘미스티’에서다.

고혜란(김남주)는 진대한을 칠 작전을 한지원(진기주)에게 공유하며 마음이 동하지 않으면 합류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이에 한지원은 고혜란에게 “처음에 이 기사 물고온 거 나였어요. 뺏기지 않고 지킨 것도 나에요. 선배를 돕는게 아니라 나는 내 할 일을 하는 거에요”라고 답했다.

그러자 고혜란은 한지원에게 한걸음 다가서며 “앞으로 너한테 들어올 압력이 많을거야. 영향력이 커질수록 위협도 커지게 돼 있으니까”라고 조언했다.

한지원이 고혜란에게 “지금 제 걱정 해주시는 거에요?”라고 물었고, 고혜란은 “나는 그때 그 자리를 뺏길까봐 동기를 지켜주지 못했어. 그러니까 무슨 일이 있어도 절대로 밟혀주지 마라, 알았지”라고 당부했다.

그러나 한지원은 진대한 작전 수행 중 압박을 받게 됐다. 한지원은 “자꾸 고혜란이 되려고 하지 말아라. 너답게 한지원이 답게, 조용히 들어와 당장”이라고 협박하는 전화를 받았지만 작전을 밀고 나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