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의 31번째 매니저 등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의 31번째 매니저인 송성호 팀장이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했다.

3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송 팀장이 ‘이영자 매니저’라고 큼지막하게 적힌 티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지난 파일럿 방송에서 이영자의 31번째 매니저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한 송 팀장은 이영자의 ‘먹바타’가 되어 정해주는 식단대로 먹방을 펼쳤다.

그는 파일럿 방송 이후 문자와 전화가 폭주한다며 후일담을 털어놔 MC들의 귀를 쫑긋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김생민은 “파일럿 방송 당시 송 팀장의 분량이 ‘출발! 비디오 여행’에 3년 동안 출연했던 본인의 분량과 같다”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