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주, ‘미스티’서 “난 더이상 떨어질 데가 없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캡처

JTBC 드라마 ‘미스티’에서 배우 김남주가 “난 더이상 떨어질 데가 없어”라고 말하며 파란을 예고했다.

3일 방송된 ‘미스티’에서는 고혜란(김남주)은 윤기자에게 이같이 밝혔다.

고혜란은 윤기자에게 “잃은 게 없는 사람이 무서울 것 없어 못할 것도 없어”라며 윤기자에게 갖고 있던 미안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고혜란은 이어 “그 빚 갚게 해줘”라며 “정대한 소스, 토스해. 윤기자한테 피해 안 가게 할게”라고 설득했다.

윤기자는 “미치겠네”라며 입술을 질끈 깨물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