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마녀전’ 첫방] 이다해, 1인2역은 합격점…재미는 글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착한마녀전' 방송 캡쳐

/사진=SBS ‘착한마녀전’ 방송 캡쳐

이다해가 독한 주말극으로 돌아왔다. SBS 새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극본 윤영미, 연출 오세강)에서다.

지난 3일 처음 방송된 ‘착한마녀전’은 도도한 차도희(이다해)와 순진한 아줌마 차선희(이다해), 쌍둥이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다해가 1인2역을 연기하며 극을 이끈다.

첫 회에서는 쌍둥이지만 성격이 극과 극인 차도희와 차선희의 모습이 대비됐다. 두 사람은 어린 시절, 불의의 사고로 아버지를 잃고 힘든 가정환경에서 자랐다. 차도희는 가난해진 환경에 모든 것이 불만이었다. 가족과 등진 채 오로지 성공만을 위해  달렸고, 항공사 스튜어디스가 돼 승승장구했다. 반면 차선희는 차도희의 뒷바라지를 위해 밤낮없이 아르바이트를 했다. 대학도 못가고 힘든 하루하루였지만 가족을 위해서라면 고생은 상관없었다. 이후 운명적으로 만난 남자 봉천대(배수빈)와 사랑에 빠져 결혼했다.

이다해는 처음 맡은 1인2역을 안정적으로 연기했다. 억척스러운 아줌마 차선희와 도도한 스튜어디스 차도희를 극과 극으로 잘 표현했다. 외모뿐만 아니라 눈빛, 말투 등 서세한 부분까지 신경을 써 두 캐릭터를 차별화했다.

류수영도 전작 ‘아버지가 이상해’의 부드럽고 무던한 차정환 역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다. 카리스마 있고 날선 느낌의 항공사 부기장 송우진 역을 완성도 높게 표현했다.

예능에서 두각을 나타낸 심형탁의 연기 변신도 눈길을 끌었다. 항공사 회장의 사위인 채강민 역을 맡은 그는 아내 오태리(윤세아)가 저지르는 사고를 해결하며 듬직한 남편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면서도 장인 오평판(이덕화)에게 무시당할 때는 이를 갈았다. 그동안의 코믹한 캐릭터와는 달리 진중한 캐릭터를 몰입도 있게 연기했다.

하지만 과도하게 설정된 캐릭터들은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고등학생 차도희가 어른에게 뺨을 때리는가 하면 항공사 전무인 오태리가 스튜어디스에게 라면을 들이 붓고 기자들을 폭행하고 “기레기”라며 분노하는 모습은 시청을 불편하게 만들었다. 기내 갑질 사건의 실화를 모티브로 한 설정이지만 극단적 설정이 현실감을 떨어뜨렸다.

또한 차도희가 자신의 성공을 위해 쌍둥이 언니인 차선희의 앞날을 방해하는 모습은 설득력이 떨어졌다. 쌍둥이인 사실을 들키기 싫어서 세대주 분리까지 했다는 차도희는 차선희의 결혼식장에 찾아가 축하는커녕 “연을 끊고 싶다”고 선언하며 초를 쳤다. 더구나 뒤늦게 승무원 시험에 합격해 꿈을 이루게 된 언니에게 그 꿈을 포기하도록 강요했다.

“쉴 새 없이 웃음 터지는 ‘불로장생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밝힌 지난 2일 제작발표회에서의 류수영, 이다해의 각오와는 달랐다. 다소 과장된 스토리와 캐릭터로 재미보다는 새로운 ‘막장 드라마’를 예고했다.

‘착한마녀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55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