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해, ‘착한마녀전’의 차가운 승무원 VS 착한 언니 “극과 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착한마녀전'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착한마녀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다해가 SBS 드라마 ‘착한마녀전’에서 극과 극의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3일 방송된 ‘착한마녀전’에서는 이다해가 서로 전혀 다른 차선희, 차도희 쌍둥이 자매를 동시에 연기했다.

차도희의 ‘착한 언니’ 차선희(이다해)는 반찬을 가져다주러 차도희의 집에 직접 찾아갔다. 반찬을 주고 나오는 와중, 한 괴한이 차선희의 입을 막고 협박했다.

놀란 차선희는 차도희에게 누구냐고 물었고, 차도희는 “옛날 남자친구 중에 하나야. 신경 꺼”라고 말했다.

차도희는 “다이어트 중이야. 반찬도 필요없으니까 오지마. 됐고 할 말 다했으니까 그만 가”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