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김희철, “소희·선미, ‘스타킹’ 강호동에게 당한 세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김희철이 “소희, 선미 둘 다 ‘스타킹’에서 당한 세대”라고 폭로했다.

김희철은 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연기자 안소희가 선미에게 용기를 얻고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히자 이같이 밝혔다.

안소희는 “선미가 ‘아는 형님’ 나가면 호동이 많이 변했다고, 잘해줄 거라며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희철은 “강호동이 ‘스타킹’ MC 하던 시절 소희에게 ‘어머나’를 200번은 시킨 것 같다. 등장도 ‘Tell Me’ 스탭과 함께 하도록 시켰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