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문세윤, “편의점 의자, 앉으면 폭죽처럼 터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SBS ‘백년손님’에서 문세윤이 “의자들을 연속으로 저 세상으로 보냈다”고 말해 별명 ‘연쇄 살의마’가 붙은 이유를 설명했다.

3일 방송된 ‘백년손님’에서는 문세윤이 남다른 체격으로 많은 의자를 부순 사연을 공개했다.

문세윤은 “특히 편의점 의자는 겨울에 앉으면 차가운 곳에서 의자가 굳어 있어 ‘땅!’ 하고 터진다. 여름에 앉으면 의자가 낙지처럼 휘어지고, 일어나면 몸무게만큼 튀어 나온다”고 말해 출연자들을 폭소하게 했다.

성대현이 “‘백년손님’ 의자는 마음에 드나?”라고 묻자 문세윤은 “상당히 마음에 든다” 며 의자에 뛰어 올라 앉아, 자신의 마음에 드는 튼튼한 의자임을 몸소 보여줬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