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컬링팀 안경 선배, 도전도 카리스마있게 수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에서 ‘안경 선배’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김은정 선수가 ‘무한도전’ 팀의 컬링 도전을 카리스마있게 수락했다.

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이 전원 출연해 ‘무한도전’ 팀의 컬링 도전을 받아들였다.

김은정 선수는 “따로 훈련하고 미리 받아들이겠습니다”라는 말로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과 ‘무한도전’ 팀이 펼칠 치열한 경기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김은정 선수는 제작진과의 짧은 만남에서도 ‘안경 선배’라는 별명 답게 팀원들을 진두지휘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은정 선수는 “이렇게 할거야 어떻게 할거야?”라며 의견을 묻는가 하면, 팀원들의 말을 깔끔하게 정리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