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송은이와 영미·컬링 안경 선배 재현…스톤 신봉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셀럽파이브의 안영미와 송은이가 각각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의 김영미 선수, 김은정 선수를 재현했다.

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송은이는 안경을 쓰고 안영미의 이름을 “영미야”라고 외치며 ‘안경 선배’라는 별명을 얻은 김은정 선수를 따라했다. 여기에 신봉선이 스톤으로 등장해 폭소를 자아냈다.

송은이와 안영미는 김은정 선수, 김영미 선수와 닮은 점도 설명했다.

송은이는 “안영미와 여러 프로그램을 하면서 어느 정도 수위의 애드리브를 보는데, 영미의 수위가 높아지면 ‘영미야’하고 불러 제지한다”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