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유재석, 나경은 대신 둘째 임신 축하에 감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에서 MC 유재석이 둘째의 임신을 축하해 준 사람들에게 “이 자리를 빌어 나경은 씨도, 저도 너무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했다. 3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다.

유재석은 “대상 탔을 때보다 문자를 더 많이 받았다”며 이와 같이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하하는 “태어나보니 아빠가 유재석”이라며 유재석에게 “힘이 원동력이 뭐에요? 매일 떨리나요?”라고 물어봐 웃음을 자아냈다.

다른 멤버들 또한 “촬영이 좀 더 힘드셨나보다””예전부터 정력왕이었다”라며 맞장구를 쳐 웃음을 이어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