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셀럽파이브, 벗어나려면 임신 밖에 없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셀럽파이브의 안영미가 “셀럽파이브를 벗어나려면 임신 밖에 없다”고 말했다.

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안영미는 셀럽파이브의 전 멤버와 출연해 이같이 밝혀 모두를 충격과 웃음의 도가니로 빠뜨렸다.

안영미는 셀럽파이브의 열정적인 다른 멤버들과는 달리 “저는 빨리 은퇴하고 싶다. 저희 춤 한 번 출 때마다 목에서 피맛이 난다. 춤이 심하게 역동적”이라고 은퇴 의사를 밝혔다.

이에 ‘무한도전’ 멤버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안영미의 남다른 솔직함과 개그 감각에 유재석은 “영미를 담아내기엔 우리 프로그램이 너무 작아요”, 박명수는 “영미야 너는 미국 토크쇼 나가야 겠다”고 말했다. 송은이는 “토끼 채널 같은데 나가야 겠다”고 거들었다.

안영미는 “이제는 셀럽파이브도 애프터스쿨처럼 졸업제로 하자는 얘기가 나왔다. 하지만 방송을 할 때마다 다음 걸 잡는다”며 아쉬움을 털어놨다.

이에 셀럽파이브의 주장인 김신영은 “졸업제도 열린 결말로 가자”며 “셀럽파이브의 마지막 목표는 엘렌 드제너러스 쇼에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