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김강우X유이, 오두막 아래 동침 포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데릴남편 오작두'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데릴남편 오작두’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 출연하는 김강우, 유이가 한 오두막 아래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데릴남편 오작두’ 제작진은 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오작두의 두메산골 오두막에서 곤히 잠든 한승주(유이)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경계심을 잔뜩 세운 듯 앉은 자세 그대로 잠든 승주와 이를 걱정스럽게 바라보는 작두(김강우)의 표정에서 두 남녀의 상반된 온도가 엿보인다.

제작진은 “작두(김강우)와 승주(유이)가 극과 극인 것 같이 보이지만, 티격태격 다툼 속에 서로를 생각하는 진심이 있다. 서로 마음을 주고받고 맞춰가는 모습들 속에서 알콩달콩하고 설렘 가득한 케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3일 MBC에서 처음 방송된다. ‘왔다! 장보리’의 백호민 연출과 ‘마마’를 쓴 유윤경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