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선, 160번 버스 타다 주원에게 인사 받은 사연 공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박지선 / 사진제공=MBC

박지선 / 사진제공=MBC

개그우먼 박지선이 3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이하 ‘두데’)에서 주원과의 인연을 공개했다.

박지선은 “개그우먼 데뷔하고 얼마 되지 않아서의 일이다. 대학로에서 160번 버스를 타고 집으로 가고 있는데 어떤 훤칠한 남자분이 다가와서 ‘너무 잘 보고 있어요. 팬입니다’ 하고 가더라. 몇 년이 지난 후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배우 주원 씨가 ‘그 때 반갑게 인사했던 사람이 저였어요’하고 밝히더라”고 말했다.

박지선은 2016년에 김숙, 2017년에 김생민을 발굴한 킹메이커 송은이가 ‘2018 예능 대세’로 뽑은 인물이다. 현재 ‘두데’ 토요일 코너를 맡고 있다.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는 매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MBC FM4U(서울/경기 91.9MHz)에서 방송되며, 공식 홈페이지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