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서 처음으로’, 첫 번째 의뢰인 이승철…”한현민 들었다 놨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E채널 ‘태어나서 처음으로’ 1회 /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태어나서 처음으로’ 1회 /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첫 경험 공작단: 태어나서 처음으로(이하 ‘태어나서 처음으로’)’에 첫 번째 의뢰인으로 이승철이 출연한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제작진은 “이승철이 모델 한현민과 첫 경험에 도전한다”고 3일 밝혔다.

‘태어나서 처음으로’는 인생 선배에게 그동안 시도해보지 못한 첫 경험을 선물하는 프로그램이다. 강호동, 이수근이 MC를 맡았으며, 강남, 틴탑 니엘, 한현민, 이민웅이 ‘첫 경험 공작단’으로 합류했다.

이승철의 출연은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을 만큼 파격적이었다. 강호동은 이승철의 섭외 소식에 놀라움을 표함과 동시에 “형이 안 해본 게 있을까? 다 해봤을 것 같다”고 그의 첫 경험 공작에 궁금증을 표했다.

이승철은 고등학생인 한현민과 나이를 초월하는 남다른 호흡을 과시했다는 후문이다. 그는 때로는 다정하게, 때로는 까칠한 매력을 유감없이 발산하며 한현민을 들었다 놨다한 것으로 알려져 ‘태어나서 처음으로’ 첫 방송에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이승철과 색다른 호흡을 과시한 한현민은 의외의 순수한 매력을 발산한다. 어리숙하면서도 치밀한 한현민의 공작 능력에 ‘태어나서 처음으로’ 출연진은 물론 제작진까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승철과 한현민의 세대를 뛰어넘은 첫 경험은 3일 오후 10시 50분 티캐스트에서 방영되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첫 방송에서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