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 ‘대군’ 첫방 사수 독려 “주말은 자현이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진세연 / 사진제공=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

진세연 / 사진제공=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

배우 진세연이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의 본방 사수를 독려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진세연은 소속사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앞으로 주말은 자현이와 함께! 오늘 밤 10시 50분 모두 본방사수 약속!”이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3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진세연은 ‘조선의 국가대표 미녀’ 캐릭터를 인증하듯 단아한 한복 차림에 밝은 미소를 띈 채 ‘대군’ 대본을 들고 있다.

진세연은 극 중 조선의 두 왕자 이휘(윤시윤)와 이강(주상욱)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성자현 역을 맡았다. 진세연은 사랑하는 이휘를 위해서는 자신의 목숨도 아까워하지 않는 순애보 사랑을 보여주며 애절한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대군’은 3일 오후 10시 50분 TV조선을 통해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