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붐X안소희, ‘강호동 저격수’로 돌아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JTBC '아는형님'

/ 사진제공=JTBC ‘아는형님’

JTBC ‘아는 형님’에서 방송인 붐과 안소희가 ‘강호동 저격수’로 돌변했다.

3일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붐은 “강호동, 나이 들어 안타깝다”고 저격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붐과 배우 안소희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녹화에서 두 사람은 각자 강호동과 얽힌 잊지 못할 에피소드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붐은 “과장이 너무 심하다”는 형님들의 반응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강호동을 보며 울컥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안소희 역시 본인이 강호동이 진행했던 프로그램 ‘스타킹’의 피해자 중 한 명이라고 밝혀 두 사람 사이에 벌어졌던 일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붐과 안소희의 이야기를 듣던 이수근 역시 과거 ‘파이팅’ 넘쳤던 강호동의 에피소드를 털어놓아 ‘강호동 몰이’에 힘을 더했다.

붐과 안소희의 거침없는 입담은 3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