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 “1년 넘게 ‘첫너가’만 불러… 신곡 고민 많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 방송화면

/사진=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 방송화면

가수 에일리가 자신의 히트곡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때문에 생긴 고민을 털어놨다. 2일 방송된 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를 통해서다.

에일리는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가 잘된 이후로 하루도 빠지지 않고 부른 것 같다. 거의 1년 넘게 겨울 노래를 부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 때문에 신곡을 내는 타이밍에 대한 부담이 생겼다. 장르에 대해서도 고민이 많아졌다”고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에일리는 멜로망스 정동환과 팀을 이뤄 음원을 만들게 됐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