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풀어주고 싶어”… ‘남궁연 성추행’ 폭로 여성, 회유 전화 녹취 공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남궁연 / 사진=텐아시아 DB

남궁연 / 사진=텐아시아 DB

드러머 남궁연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가 남궁연의 아내 B씨와의 전화 통화 녹음본을 공개했다. 2일 오후 채널A가 보도했다.

녹취에서 B씨는 A씨에게 “남편(남궁연)이 전화하면 안 받을 것 같고, 남편도 (A의) 마음 풀어주고 싶어서 어떻게든 해보고 싶은데 일이 더 커지기 전에. 우리와 만나서 어떤 포인트에서 어떻게 화가 났는지 이야기하자”고 말했다.

A씨는 “어제 전화해서 우시는 말들이, 사모님 생각하면 딱한 마음이 없지 않아 있었다”고 했다. 그러나 다음날인 2일, 남궁연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성추행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데 대해 “(통화는) 쇼였구나, 흔들린 내가 진짜 바보구나”라고 분개했다.

A씨는 앞서 지난달 28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남궁연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남궁연은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으며 A씨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