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이경규, 김성규 빈자리에 “눈물이 핑 도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방송화면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방송화면

개그맨 이경규가 동거인 인피니트 김성규의 빈자리를 체감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발칙한 동거-빈방 있음(이하 발칙한 동거)’에서 이경규는 혼자 장을 본 뒤 ‘혼밥’에 나섰다.

고깃집에 가 돼지갈비를 시킨 이경규는 후배들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러나 모두 개인 일정을 소화하느라 바빠 이경규와 함께 식사해줄 후배는 없었다.

결국 이경규는 김성규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경규가 혼자 돼지갈비를 먹으러 왔다고 하자 김성규는 “제 빈자리가 좀 느껴지시냐”고 물었다. 이에 이경규는 “눈물이 핑 돈다”고 한 뒤 전화를 끊었다.

식사를 시작한 이경규는 “혼자서 먹을만 하다”면서도 텅 빈 앞자리에다 고기를 건네는 시늉을 하며 김성규의 이름을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