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게 살자’ 김종민, 호랑이 판사에 덜덜… “사회복무요원 때 만난 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화면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화면

가수 김종민이 JTBC ‘착하게 살자’를 통해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 중 만났던 판사와 재회했다.

2일 오후 방송된 ‘착하게 살자’에서는 독점경제가중처벌법과 관련한 김종민의 가상 재판이 그려졌다.

재판을 맡은 판사는 자신에게 불리한 증언이 이어지자 판사를 계속 바라보던 김종민에게 “내가 하는 말은 증인의 발언을 요약한 것이지 내가 판단한 게 아니다. 그러니 항의하는 눈빛으로 자꾸 쳐다보지 말라”고 말했다.

김종민은 앞서 “내가 군 복무를 법원에서 했다. 그때 봤던 판사님”이라고 설명한 바. 당시 제소자들은 아는 얼굴에게서 재판을 받는다며 부러워 했으나 재판 과정에서 김종민은 호랑이 판사에 안절부절 못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