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언, 가수→JYP 주차요원… “영화 같은 사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5' 방송화면

/사진=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5’ 방송화면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5(이하 너목보5)’에 출연한 가수 임채언의 사연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2일 방송된 ‘너목보5’에서는 ‘JYP 주차장 관리자’로 참가한 임채언이 반전 드라마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음치로 지목돼 진실의 무대를 펼친 임채언은 박효신의 ‘눈의 꽃’을 담담하게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노래를 마친 임채언은 “2014년 ‘우울한 습관’이라는 곡으로 데뷔했었다”고 알려 눈길을 끌었다. 그는 생활고 때문에 현재 JYP엔터테인먼트의 주차 관리 요원으로 일하고 있다면서 “JYP 소속으로 일하는 게 아니라 (일하는 곳이) JYP 사옥인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JYP의 대표 박진영에게 자신의 꿈을 이야기해본 적이 없느냐는 질문에 “그러면 너무 비겁할 것 같았다. 나는 그냥 노래하는 게 좋은 사람”이라고 답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