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최화정·김숙, 연애 타로점에 뿔난 이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최화정, 김숙 / 사진제공=KBS조이 '연애의 참견'

최화정, 김숙 / 사진제공=KBS조이 ‘연애의 참견’

배우 최화정과 개그우먼 김숙이 타로점으로 연애운을 보고 울분을 토했다. 오는 3일 오후 10시 10분에 KBS 조이, KBS 드라마에서 동시에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7회에서는 최화정, 김숙, 주우재, 치타가 결혼을 앞두고 남자 친구와 웨딩플래너의 충격적인 관계를 알게 된 예비 신부와 시도 때도 없이 연락을 일삼는 남자친구 어머니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여자 친구의 고민을 함께 나눈다.

본격적인 사연 소개에 앞서 최화정과 김숙은 자신들의 연애 지수를 체크하기 위해 타로 카드를 뽑아들었다. 이들은 연애운이 달린 카드 고르기에 그 어느 때보다 심혈을 기울이며 고뇌에 고뇌를 거듭했다고 한다.

오랜 시간 심사숙고 끝에 선택한 카드의 결과에 두 언니들은 당황을 금치 못했다. 특히 김숙은 타로카드 마스터의 해석을 듣고 자리에서 일어나 “그만하자”고 할 정도로 점괘에 반항했다는 후문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