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진, ‘너의 등짝에 스매싱’ 종영소감 “매력적인 캐릭터 감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현진 / 사진제공=제이스타즈

이현진 / 사진제공=제이스타즈

배우 이현진이 TV조선 일일극 ‘너의 등짝에 스매싱’을 마치며 제작진과 배우들, 시청자들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현진은 2일 소속사 제이스타즈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안녕하세요,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서 이현진 역을 맡은 배우 이현진 입니다. ‘너의 등짝에 스매싱’이 이제 끝이 났습니다. 작년 10월, 대본 리딩 첫 만남에서 어색한 인사를 나눴던 게 엊그제 같은데 시간이 참 빠르네요”라고 말했다.

이어 “저에게 큰 역할을 해주신 감독님, 작가님 그 외 제작진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몸이 힘들었던 때도 있었지만 마음만은 늘 감사하고 행복했습니다. 돌이켜보면 참 부족한 점이 많았는데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이 잘 보완해주셔서 아주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어 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라고 고마워했다.

또 “저와 함께 제일 고생 많았던 (엄)현경 씨와 박영규 선배님, 박해미 선배님, 윤서현 선배님, 권오중 선배님을 비롯한 모둔 연기자분들 너무 고생하셨습니다. 2018년 이제 시작인 만큼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 참여하셨던 모든 연기자분들과 스태프분들 그리고 지켜보셨던 시청자 여러분 정말정말 행복한 한 해 되셨으면 합니다. 그 동안 너무 감사했습니다. 잊지 않을게요”라고 인사했다.

이현진은 극 초반 독특한 캐릭터로 ‘도라에몽 의사’라는 별명을 얻었다. 잘생긴 외모와 똑똑한 모습으로 드라마 인기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이어 사랑에 빠진 남자의 순수함과 로맨틱한 모습까지 코믹과 로맨스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드라마와 연극을 넘나들며 연기 성장을 이뤄낸 이현진의 행보가 주목된다.

회를 거듭할수록 다채로운 매력으로 관심을 받은 배우 이현진은 현재 대학로에서 연극 ‘쉬어 매드니스’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