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얄미운 시누이”… ‘착한마녀전’ 솔빈, 봉천지 役으로 정극 도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착한마녀전' 라붐 솔빈/ 사진제공=글로벌에이치미디어

‘착한마녀전’ 라붐 솔빈/ 사진제공=글로벌에이치미디어

걸그룹 라붐의 솔빈이 SBS 새 주말 특별기획 ‘착한마녀전’을 통해 첫 정극 연기에 도전한다.

솔빈은 ‘착한마녀전’에서 차선희(이다해)의 시누이 ‘봉천지’ 역할을 맡았다. 오빠와 엄마로 등장하는 배수빈, 금보라를 그대로 배운 얄미운 시누이이며 성형수술을 통해 승무원을 꿈꾸는 천방지축이다.

솔빈은 “철 없는 시누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사랑스러운 캐릭터”라며 “새로운 캐릭터를 맡은 만큼 애정을 담아 열심히 연기하겠다. 금보라, 배수빈 선배님이 촬영장에서 진짜 가족처럼 잘 챙겨주고 틈틈이 연기조언도 해주신다.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착한마녀전’은 라붐 외에도 류수영, 이다해, 배수빈, 윤세아, 이덕화 등이 출연하며 오는 3월 3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