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의 마법사’ 최현석, 야생 전복 잡기 도전… ‘몸 개그 대잔치’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 깜짝 게스트로 등장해 화제를 모았던 최현석 셰프가 야생 전복 잡기에 도전했다.

때 묻지 않은 청정자연의 섬, 태즈메이니아 모험 마지막 날에 최현석과 에릭남은 본격적으로 야생 전복 캐기에 나섰다. 최현석은 슈트와 장비를 갖춰 입은 채 “자세 좀 나옵니까?”라며 허세를 부리며 바다에 입수 했지만 현실은 몸 개그 대잔치였다.

바다에 발을 담그자마자 넘어지는가 하면 무릎 높이의 물속에서 연거푸 물을 마시는 등 뜻밖의 몸 개그로 웃음을 선사하며 시작부터 순탄치 않은 물질을 예고했다.

반면 만능막내 에릭남은 최현석이 허둥대는 동안 홀로 열심히 바위틈을 찾아 손바닥만 한 자이언트 야생전복을 연거푸 캐며 수로의 칭찬을 한 몸에 받았다. 이에 망연자실한 최현석은 승부욕을 불태우며 다시 한 번 전복을 찾으려 애썼지만 잠수는 커녕 다리에 힘이 풀려 계속된 굴욕을 맛봐야했다고.

잠시 후 최현석은 대형문어를 잡으며 기세등등한 포즈를 취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큰소리치고 허탕만 친 허세 셰프 최현석, 과연 그는 어떻게 문어를 잡았을지 또 야생전복까지 완벽히 잡아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오지의 마법사’는 오는 4일 오후 6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