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군’ 윤시윤, 조선시대 인기남으로 변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대군' 윤시윤 스틸컷

‘대군’ 윤시윤 스틸컷

배우 윤시윤이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이하 대군)’으로 주말 안방극장을 사로 잡을 예정이다.

‘대군’은 한 여인을 향한 형제의 욕망과 순정을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윤시윤은 조선 사교계 최고 신랑감이자 왕위 계승 서열 3위인 은성대군 이휘 역을 맡아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윤시윤은 2016년 군 제대 후 JTBC ‘마녀보감’을 통해 데뷔 후 첫 사극에 도전해 탄탄하고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이며 성공적인 복귀를 알렸다. 이후 ‘세가지색 판타지-생동성 연애’, ‘최고의 한방’ 등을 통해 다양한 장르의 캐릭터들을 소화해내며 ‘믿고 보는 배우’ 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그런 그가 이번 드라마를 통해서 조선시대 인기남으로 변신해 매력적인 한복 비주얼은 물론 날선 눈빛과 카리스마 넘치는 거친 야성남의 면모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방송 앞두고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윤시윤은 “사극이 가지고 있는 정지되어 있는 무거운 느낌이 있는데 이번 드라마는 그것을 탈피했다. 왕궁의 법도를 깨고자 하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휘의 역할에 있어서 자유분방한 신들이 많이 나온다”며 이어 “사극을 좋아하지 않으셨던 젊은 층도 사극에 거부감 없이 다가갈 수 있게 해주는 면이 좋은 것 같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윤시윤의 연기 변신이 기대되는 ‘대군’은 오는 3일 오후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