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브 “JBJ, 악플 강경 대응… 선처 없다”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jbj,쇼케이스

그룹 JBJ / 사진=텐아시아 DB

그룹 JBJ가 악플러들에 법적으로 대응한다.

JBJ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페이브엔터테인먼트(이하 페이브)는 2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정신적 피해를 입히는 수준의 심각한 명예훼손성 악플, 행위 등에 대한 멤버들의 각 소속사를 도와 법률적 조치를 취하는 강경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최근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SNS를 통해 JBJ를 향한 인신공격성 발언과 성희롱에 가까운 악의적인 내용이 무분별하게 게재되며 아티스트의 정신적인 피해는 물론 명예훼손 역시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했으며, 이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는 판단 하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는 설명이다.

페이브는 “앞으로도 모니터링과 자료수집을 통해 JBJ에 대한 고질적인 악플은 물론 악의적인 사례들에 선처없이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항상 JBJ를 아끼고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글을 맺었다.

JBJ는 노태현, 켄타, 김상균, 김용국, 권현빈, 김동한 등으로 구성된 프로젝트 그룹이다. 지난해 10월 데뷔했으며 올 초 새 음반을 내놓는 등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