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권상우, 다시 한 번 ‘하완승 홀릭’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2'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추리의 여왕2’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권상우가 돌아왔다. KBS2 ‘추리의 여왕2’에서 수사 본능을 폭발시키며 극에 재미를 더했다.

지난 1일 방송된 2회에서는 홈그라운드를 옮긴 하완승(권상우)의 험난한 중진서 적응기가 펼쳐졌다. 그 속에서도 멈출 줄 모르는 수사 본능이 안방극장을 뜨겁게 물들였다.

앞서 하완승은 추리콤비 유설옥(최강희)과 결혼 사기범 일당을 일망타진했다. 이어 아직 끝나지 않은 ‘서현수의 죽음’에 얽힌 미스터리를 풀고자 중진서로 이동하며 야심차게 새출발을 다짐했다.

하지만 중진서의 반응은 냉담하기 그지없었다. 특히 경찰대 동기 계팀장(오민석)을 팀장으로 모시게 된 것도 모자라 수사 대신 현수막이나 걸라는 지시에도 이행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하지만 하완승은 개의치 않으며 배방동과 중진동 일대에 번지고 있는 연쇄 방화범을 추적했다. 유설옥과 아옹다옹 할 때와 달리 사건에 임할 때면 일순간 날카로워 지는 눈빛은 하완승의 매서운 수사 촉을 실감케 하는 부분.

뿐만 아니라 눈앞에서 연쇄 방화범 검거를 계팀장에게 빼앗기는 억울한 상황에 처했음에도 불구하고 “어쨌든 범인도 잡았고 불나는 것도 막았잖아. 그럼 됐지 뭐”라며 씁쓸함을 감췄다. 명예와 권력보다 사명감을 더 중시하는 그의 인간적인 면모가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더불어 극 말미, 범인 검거로 끝난 줄만 알았던 방화 사건이 하완승의 집에서 다시 벌어지며 긴장감이 최고조로 치솟은 가운데 그가 이 위험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시청자들의 걱정 어린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이처럼 권상우는 또 한 번 ‘하형사 홀릭’에 빠져들게 만들고 있다. 귀여움과 멋짐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한다. “권상우 아닌 하완승은 상상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권상우가 열연 중인 ‘추리의 여왕2’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