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김연경, 개구리 샤부샤부 도전 ‘오묘한 표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김연경이 식재료의 천국인 중국에서 ‘개구리 샤부샤부’에 도전한다.

오늘(2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234회에서는 김연경이 동료선수 마윤웬과 상하이 나들이를 즐기는 하루가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김연경은 무언가에 깜짝 놀란 표정을 짓고 있고, 그녀 옆에 앉은 마윤웬은 어떤 음식을 먹여주려 하고 있다. 이는 마윤웬이 김연경에게 개구리 샤부샤부를 권하는 모습으로 한국에서 맛볼 수 없는 이색 요리에 김연경이 당황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이어진 사진에서 김연경은 마윤웬의 권유를 받아들여 개구리 샤부샤부에 도전하며 오묘한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이다. 그녀는 “자 일단 냄새는 괜찮고~”라며 1차 관문을 통과한 샤부샤부를 음미했다고 전해져 그 맛은 어땠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김연경과 마윤웬이 간 식당은 개구리 샤부샤부라는 독특한 음식만 파는 곳이 아니라 서비스로 경극 공연도 펼치는 곳이었다. 두 사람은 눈 앞에 펼쳐지는 화려한 쇼의 향연에 쉴 새 없이 놀라움을 표했다.

‘나 혼자 산다’는 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