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오는 3일 정규 첫 방송… 하이라이트만 모아 모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 오는 3일 정규 편성 확정 후 처음으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지난 파일럿 방송에서 큰 화제를 모았던 이영자와 김생민의 하이라이트 엑기스를 모은 ‘0회 프롤로그’가 방송될 예정이어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 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 23일 정규 편성 확정 이후 진행된 첫 스튜디오 녹화에서 MC 전현무는 “지난해 11월 파일럿으로 인사 드렸던 ‘전지적 참견 시점’이 드디어 정규 편성이 돼서 여러분들 앞에 돌아왔습니다!”라며 활기차게 오프닝을 열었고, 오랜만에 다시 모인 이영자-전현무-송은이-김생민-양세형은 반갑게 인사를 주고받았다.

이영자-전현무-송은이-김생민-양세형의 활약이 기대되는 가운데, 이번 주 방송은 정규 편성이 된 이후 처음으로 시청자들을 만나는 만큼 제작진이 특별히 준비한 ‘0회 프롤로그’로 꾸며질 예정. 시청자들이 본 방송을 더욱 재미있게 볼 수 있도록 지난 파일럿 방송에서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이영자와 김생민의 하이라이트 장면을 모아 한 번에 볼 수 있게 됐다.

무엇보다 최근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파일럿 방송 이후 확 달라진 이영자와 김생민의 일상이 담겨 관심을 모았다. 지난 방송에서 식단을 정해주는 이영자와 그녀의 ‘먹바타’가 된 매니저의 모습이 큰 웃음을 안겼었는데, 공개된 영상에는 이영자가 “오늘 뭐 먹을래요?”라고 매니저의 의견을 묻는 친절한 모습이 담긴 것.

또한 데뷔 이후 25년 동안 셀프 매니저 역할을 수행했던 김생민의 일상도 그가 전성기를 맞이하며 확 바뀌었다. 이제 혼자가 아닌 매니저와 둘이 생활하게 된 김생민의 일상이 얼마나 바뀌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파일럿 방송 때와는 확 달라진 이영자와 김생민의 일상이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는데, 이번 주 방송되는 ‘0회 프롤로그’을 함께하며 앞으로 달라지는 이영자와 김생민의 모습을 관찰해가는 재미도 쏠쏠할 것으로 보인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오는 3일 토요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