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우도환·조이·문가영·김민재, 4色 캐릭터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캐릭터 포스터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캐릭터 포스터

MBC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 연출 강인 이동현)의 캐릭터 포스터 4종이 공개됐다. 우도환·박수영(레드벨벳 조이)·문가영·김민재의 치명적인 매력이 담겼다.

‘위대한 유혹자’는 인생의 전부를 바치는 줄 모르고 위험한 사랑게임에 뛰어든 청춘남녀의 로맨스를 그린다.프랑스 소설 ‘위험한 관계’를 모티브로 했다. 2018년 MBC 미니시리즈의 첫 번째 신작이다.

공개된 포스터는 유혹게임의 메인 플레이어 우도환(권시현 역)·박수영(은태희 역)·문가영(최수지 역)·김민재(이세주 역)가 각각 담겼다. 우도환은 새벽녘처럼 푸른빛이 감도는 어둠 속에 홀로 앉아있다. 그의 뒤로 비행기 모양의 골드컬러 실루엣이 드리워져 있다. 그 빛이 우도환의 어깨를 타고 내려앉았다. 극중 속내를 감추고 은태희에게 다가가는 ‘스무 살의 유혹자’ 권시현을 은유적으로 표현했다. 우도환의 날카로운 듯 아련한 눈빛이 돋보인다.

너풀거리는 하얀 드레스 차림의 박수영은 별빛에 둘러싸여 있다. 그를 감싸 안은 따뜻한 색감의 별들과 박수영의 청초한 자태가 인상적이다. ‘유혹 당하는 이’ 은태희의 위태로운 아름다움이 묻어난다.

문가영은 화려한 장미 같다. 자잘하게 부서진 진분홍의 조명들이 문가영의 전신을 꽃잎처럼 뒤덮고 있다. 문가영의 도도한 듯 예민해 보이는 표정은 극중 최수지가 품은 날카로운 가시를 묘사한다.

김민재는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핀 조명을 받고 있다. 이세주 캐릭터 특유의 밝음을 표현한 것. 고급스러운 정장을 입고 다리를 꼰 채 소파에 기대 앉아있다. 자신만만하게 치켜든 얼굴에서 반항아의 면모가 보인다. 김민재의 손에 들려있는 가면은 은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위대한 유혹자’는 오는 3월 12일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