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재, 데뷔싱글 ‘시차’로 힙합상 휩쓸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우원재 / 사진제공=AOMG

우원재 / 사진제공=AOMG

래퍼 우원재가 데뷔싱글 ‘시차(We Are)(Feat. 로꼬 & GRAY)’로 각종 시상식을 휩쓸었다.

우원재는 지난달 28일 서울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열린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Korean Music Awards)’에서 최우수 랩&힙합 – 노래상을 수상했다.

이에 앞서 ‘한국 힙합 어워즈 2018(Korean Hiphop Awards)’에서 올해의 힙합트랙상, 제7회 ‘2018 가온차트 K-POP 어워즈’에서 올해의 신인상(디지털 음원 부문)을 수상한 데 이어 또 하나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지난해 9월 발매된 ‘시차’는 같은 공간 속 시차를 둔 나날을 보내며 지나온 우원재 자신의 이야기를 특유의 담백한 화법으로 풀어낸 곡이다. AOMG의 그레이가 프로듀싱과 작곡, 우원재, 로꼬, 그레이가 작사에 참여했다. 발표 당시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정상을 휩쓸고 여전히 차트 상위권을 굳게 지키고 있다.

우원재는 새로운 음악을 작업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