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단체경기 팀추월, 실종된 팀워크에 대해 사과했어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유시민 작가가 “팀추월 감독은 ‘실종된 팀워크’에 대해 사과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유시민 작가는 1일 오후 방송된 JTBC 시사프로그램 ‘썰전’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여자 팀추월 경기를 언급했다. 그는 “단체경기인 팀추월에서 파벌 등 내부 갈등을 고스란히 보여줬다”고 비난했다.

유 작가는 “보는 이들이 모욕감을 느꼈을 정도”라며 “이후 감독의 행동도 잘못됐다. 실종된 팀워크에 대해 사과했어야 했다. 대중들이 무엇 때문에 화가 났는지 모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