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병만족, 인생 최대 고비..혹한 추위에 결국 ‘눈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오는 2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파타고니아’에서는 빙하 정복에 나서는 병만족의 험난한 여정이 공개된다.

앞서 복통으로 잠시 휴식을 취하고 무사히 복귀한 정채연과 다시 ‘완전체’로 거듭난 병만족은 ‘극지 정복 프로젝트’의 첫 번째 극지, 빙하를 정복하기 위해 나선다.

초반에는 다들 의욕에 넘쳐 밝은 모습을 보였지만, 시간이 갈수록 더 험난해지는 길에 설상가상 빗줄기까지 굵어지는 상황에 병만족은 “한계다. 너무 힘들다”, “인생 최대의 고비” 라며 힘들어했다고 한다.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급기야 극한의 추위를 견디지 못하고 서로 부둥켜안은 채 눈물을 흘리는 사태까지 발생했을 정도였다”고 귀띔했다.

하지만 이 같은 혹독한 여정에도 불구하고, 병만족은 포기하지 않고 서로를 다독이며 함께 끝까지 빙산 등정을 시도했다. 병만족이 한계를 극복하고 빙하 정복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