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극단 대표, 미성년자 성폭행으로 구속..’미투’ 운동 후 첫 사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0000315156_001_20180228164938439

경남 김해 극단 번작이의 대표 조모 씨가 미성년자 단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1일 구속됐다. 성폭력 피해를 고발하는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본격 확산된 뒤 가해자로 지목된 인물 중 구속된 첫 사례다.

창원지법 강희구 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상 위계에 의한 간음 혐의로 이날 오후 조 씨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조 씨는 구속 전 열린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앞선 경찰 조사와 마찬가지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씨는 2007년부터 2012년 사이 극단 사무실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 단원 2명을 수차례 성폭행하거나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 진술 등을 토대로 조 씨가 성폭행 당시 동영상도 촬영했는지,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