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제작진 “오늘(1일) 방송, 긴장감 최고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tvN '마더'

사진제공=tvN ‘마더’

tvN 수목드라마 ‘마더'(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의 제작진이 1일 오후 방송을 앞두고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더’는 차가운 선생님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아이의 이야기다. 매회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달 28일 방송에서는 설악(손석구)에게 납치당한 윤복(극중 혜나 가명, 허율)의 모습을 담아내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제작진은 “이보영이 허율을 구하기 위해 모성애를 발휘할 것이다. 손석구와의 팽팽한 신경전도 시청 포인트”라며 “1일 방송은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로를 향한 애틋한 마음으로 험난한 고난을 헤쳐나갈 이보영, 허율 모녀에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