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우 “쉬는 동안 방탄소년단 팬으로 살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배우 서우가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 그룹 방탄소년단의 열혈 팬임을 증명했다. 1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된다.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한 서우는 “공백기 동안 나름 바빴다”고 털어놨다. 이유는 방탄소년단의 팬으로 사느라 분주했다고 설명해 주위를 웃게 했다.

서우는 “매일 밤새도록 방탄소년단 영상을 찾아본다”고 말했다. 이어 “알고 보니 방탄소년단이 우리 집과 굉장히 가까운 곳에 살고 있더라. 그 사실을 알게 된 뒤 블라인드를 항상 열어놓고 산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중 누구를 가장 좋아하냐는 질문에는 “7명이 모여야 빛이 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또 “‘해피투게더3’ 출연료로 방탄소년단 콘서트를 가야 한다. 이제 일을 많이 할 것”이라고 각오도 다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